dotenv를 사용한 NodeJS 환경변수 설정과 Webpack 번들로 환경변수 전달하기

Explanation

다시 찾아온 주말을 맞이하여,
오늘은 간단하게 노드 환경 변수를 설정하고, Webpack을 사용해서 프로젝트의 번들을 만들 때 환경 변수도 함께 전달해서 처음 커맨드에 따라서 코드가 자동 분기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에 대해 적어보려 합니다.

간단한 샘플 코드는 깃헙의 저장소에 올려놓았습니다.
https://github.com/falsy/dotenv-webpack-front-end
웹팩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가 있다는 것을 가정하며, 웹팩은 v4을 사용합니다 :)

1. dotenv 설치

dotenv는 .env 파일로 간단하게 노드의 환경 변수를 설정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패키지랍니다.
아래와 같이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답니다.

위와 같이 그냥 .config() 메서드를 실행하면 프로젝트 root 디렉토리의 .env 파일을 찾아서 파일의 내용을 환경 변수로 등록해주고, process.env.XXX로 호출해서 사용할 수 있답니다.

그리고 위와같이 config에 path 속성으로 .env 값의 경로나 파일을 지정해 줄 수도 있답니다.

저는 root 디렉토리에 env 라는 디렉토리를 만들고 거기에 ‘local.env’ 그리고 ‘server.env’ 이렇게 두개의 파일 만들고 환경 변수는 아래와 같이 작성하였어요.

2. 웹팩 CMD로 옵션값 받아오기

보통 package.json의 scripts에 ‘start’, ‘test’, … 등 많이 등록해서 사용하잖아요??
저는 거기에서 앞서 설정한 local과 server로 분기 처리되게 할거에요.
저는 아래와 같이 작성하였습니다.

그러면 이제 ‘npm run local’과 ‘npm run server’ 커맨드를 사용할 수 있겠죠??
그리고 둘 모두 개발 모드이고, 뒤에 –stage 라는 이름은 제가 임의로 명명한거에요.
다음으로 webpack.config.js 파일은 아래와 같이 작성하였습니다.

3. 클라이언트에서도 환경 변수 값을 받아 사용하기

이번 순서는, 앞에 작성 했던 webpack.config.js 파일의 뒷부분이에요.

그러면 이제 클라이언트에서 동작할 코드로 가서 확인을 해보면!

Leave a Reply